벨로다인 라이더, 신임 CTO에 매튜 레코우 선임

레코우, 혁신적 라이더 솔루션 개발로 인정받은 벨로다인 R&D팀 총괄

2020-02-05 14:30 출처: Velodyne LiDAR, Inc.

벨로다인 라이더가 신임 CTO에 매튜 레코우를 선임했다

새너제이, 캘리포니아--(뉴스와이어) 2020년 02월 05일 -- 벨로다인 라이더(Velodyne Lidar, Inc.)가 매튜 레코우(Mathew Rekow)를 신임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선임했다고 4일 발표했다.

레코우는 최근 벨로다인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된 아난드 고팔란(Anand Gopalan)을 이어 CTO직을 맡게 된다.

레코우는 CTO로서 고객을 중심으로 한 벨로다인의 첨단 연구·개발팀을 이끌게 된다. 이 그룹은 광범위한 시장 요구에 대처하기 위해 고성능, 비용 최적화, 대량 생산을 위한 첨단 라이더 솔루션을 설계하고 있다. 레코우는 2015년 벨로다인에 합류한 이후 알파 프라임(Alpha Prime™), 벨라레이(Velarray™), 벨라비트(Velabit™), 벨라돔(VelaDome™)과 같은 획기적인 라이더 제품 개발을 비롯해 엔지니어링과 솔루션의 성공에 크게 기여했다.

레코우는 앞서 벨로다인 광학 엔지니어링 수석 이사로 일했다. 매크로 및 마이크로 광학 시스템, 반도체 레이저 및 검출기 개발 분야에서 29년간의 경험을 쌓은 레코우는 역동적인 연구팀을 구축, 육성하며 엔지니어링팀 및 프로젝트 리더로서 역량을 입증했다. 레코우는 미국 및 유럽 특허 다수와 성공적인 상용 제품 및 프로세스에 기여한 탁월한 엔지니어다. 또한 업계 주요 출간물에 기술 관련 기고문을 다수 게재했다.

고팔란 CEO는 “레코우는 고객 니즈를 해결하고 우수한 비용 효율의 첨단 라이더 기술 혁신을 촉진하는 데 열정을 다하고 있다”며 “그는 벨로다인이 업계 판도를 재편하는 라이더 솔루션을 개발해 고객사가 자율성과 안전성이 개선된 신제품을 출시하도록 돕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뛰어난 엔지니어링팀 리더로 벨로다인이 탁월한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혁신과 성장 기회로 인정받는 우수한 개발팀을 관리하는 데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레코우는 “CTO로서 벨로다인이 자율화된 미래를 개척하는 과정에서 기술과 제품 로드맵이 고객의 니즈와 비전에 발을 맞추도록 할 것”이라며 “기술 인재를 육성하고 자율 기술을 도약시킬 엔지니어링 설계자와 리더에게 멘토링을 제공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그는 “벨로다인은 다양하고 유능한 엔지니어링팀을 구축했으며 회사가 업계를 주도하며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벨로다인 라이더(Velodyne Lidar, Inc.) 개요

벨로다인(Velodyne)은 자율성과 운전자 지원을 위한 가장 스마트하고 가장 강력한 라이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벨로다인의 획기적인 라이더 센서 기술 포트폴리오는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벨로다인의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홀(David Hall)은 벨로다인 어쿠스틱스(Velodyne Acoustics) 사업의 일환으로 2005년 주변을 실시간으로 인지하는 라이더 시스템을 발명했다. 홀 CEO가 발명한 기술은 자동차의 인지 및 자율성, 새로운 이동성, 매핑, 로봇 공학 및 보안에 혁신을 일으켰다. 벨로다인은 비용 효율적인 퍽(Puck™), 다용도의 울트라 퍽(Ultra-Puck™), 자율주행을 촉진하는 알파 퍽(Alpha Puck™),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 최적화한 벨라레이(Velarray™), 획기적인 운전자 보조 소프트웨어인 벨라(Vella™) 등의 광범위한 감지 솔루션을 포함한 고성능 제품 라인을 갖추고 있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0204005548/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