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시플렉스, 유로샵 2020에서 밝은 미래 선보일 예정

2020-02-11 13:20 출처: Posiflex Group

미니 키오스크 - 머큐리 EK 시리즈

타이베이, 대만--(뉴스와이어) 2020년 02월 11일 -- 세계적인 POS, 키오스크 및 산업용 컴퓨팅 기술의 선도 업체 포시플렉스 그룹(The Posiflex Group)이 2월 16일부터 20일까지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되는 유럽 소매유통 업계의 대표적 무역 박람회 유로샵(EuroShop) 2020 홀6/A57에서 자사의 서비스형 IoT 솔루션을 선보인다.

최근 소매유통 업계는 근본적으로 변화했다. 업체는 전에 없던 파괴적 변화를 경험하면서 치열한 경쟁과 소비자의 수요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포시플렉스 POS 솔루션은 소매유통 업체에 회전 화면, 다양한 OS 플랫폼 지원, 수동 케이블 관리, 간편한 서비스 등 첨단 기능을 갖춘 기계를 제공하여 업체가 미래 소매유통 산업에서 앞서 나가도록 지원한다.

소매유통 업계를 주도하는 포시플렉스 POS 솔루션을 한층 강화할 포시플렉스의 새 안드로이드 버전 MT-시리즈(모바일 POS), RT-시리즈(POS 터미널), HS-시리즈(올인원 POS), 신형 ZT 시리즈(POS 터미널)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포시플렉스는 미래 소매유통 업계의 기준을 세울 기능을 탑재하고 모든 매장 접점에 걸쳐 소매유통 업체의 일일 영업 및 인프라를 최적화할 수 있는 전례 없는 POS 터미널 제품군인 신형 ZT 시리즈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POS 솔루션뿐 아니라 포시플렉스의 키오스크 솔루션 또한 완전히 통합되고 모듈화된 키오스크 및 주변기기를 제공하여 고객 경험을 개선하고 재창조하도록 설계됐다. 포시플렉스는 탄소 발자국이 적고 경제적인 키오스크인 신형 머큐리(Mercury) EK-시리즈(15.6인치 및 21인치)와 인기 제품 TK-3200 시리즈의 평면 버전인 카시에(Cachet) JK-시리즈, 이미 널리 알려진 파라곤(Paragon) TK-3200 시리즈(32인치)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 키오스크들은 다양한 구성으로 배치가 가능하며 윈도우 또는 안드로이드 환경을 지원한다. 또한 호출기와 통합된 신형 받침대와 스텔라(Stellar) TK-2100 시리즈(21인치)용 카드 발급기 및 수금기와 통합된 받침대도 폭넓은 셀프서비스 기능과 함께 그 다재다능한 유용성을 시연할 예정이다. 포시플렉스 키오스크 솔루션은 소매유통 업체가 매장 운영을 간편화하고 고객과 효율적이면서 상호 호혜적인 방식으로 관계를 맺도록 지원한다.

풍부한 POS 및 키오스크 솔루션 외에도 포시플렉스는 원격 관리 시스템(Remote Management System, RMS)인 캐노피(Canopy)를 선보일 예정이다. 캐노피 사용자는 포시플렉스 하드웨어 자산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함으로써 운영을 현대화할 수 있다. 캐노피가 실현하는 RMS 기반 관리 기능은 고급 애널리틱스 및 자동화로 데이터의 효용을 최대화하는 동시에 사용자가 효율을 높이고 가동 시간을 늘리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

포시플렉스를 찾는 방문자들은 세계적인 수준의 POS 및 키오스크를 다양한 주변기기 및 소프트웨어와 결합하여 보다 개인화되고, 유연하며, 서로 연결되는 서비스형 IoT 솔루션의 미래를 열어가고 있는 포시플렉스 제품 포트폴리오를 체험할 수 있다. 유로샵 2020에서 포시플렉스 부스를 찾아 차이를 경험해 보고 포시플렉스로 밝은 미래를 설계해 보자.

포시플렉스 그룹(Posiflex Group) 개요

포시플렉스는 세계 최정상급 POS 솔루션을 30년 넘게 설계·제조해왔다. 2016년 이후 키오스크와 포트웰을 인수한 포시플렉스는 셀프서비스 및 임베디드 PC 제품군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 포시플렉스 그룹은 세계적 B2B 서비스드 IoT 솔루션을 선보이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사진/멀티미디어 자료: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52151420/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